영상파일을 변환하다보면 모르는 용어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그 중에서 오늘은 인코딩 방식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변환 프로그램 어디든 등장하지만, 그 중 다음팟인코더 세부설정에 코덱 압축 방식을 보면 
1PASS-VBR, 1PASS-CBR, 2PASS-CBR의 3가지를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1Pass와 2Pass의 차이점은 동영상을 인코딩 할 때에 원본파일을 한 번 스캔할 것인지, 두 번 스캔할 것인지를 나타냅니다. 또한 VBR(Variable Bit Rate)과 CBR(Constant Bit Rate)의 차이는 데이터 전송률을 고정으로 하느냐 가변으로 하느냐의 차이입니다.

아직은 좀 생소하죠? 그럼 차근차근 알아보겠습니다.

CBR의 경우, 초당 전송되는 비디오의 데이터양을 우리가 지정할 수 있게 해 줍니다. CBR 150KB로 세팅하고 인코딩을 진행하면 150KB X (동영상 길이)의 용량을 가지는 동영상이 출력됩니다.
 
반면 VBR의 경우는 초당 전송량이 고정된 것이 아닙니다. 내부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화면이 복잡하거나 움직임이 많으면 초당 전송량을 자동으로 늘리고, 움직임이 적고 화면이 단순하면 초당 전송률을 줄여서 화질과 용량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다만 이 경우 인코딩이 끝나기 전까지는 인코딩 될 동영상의 크기를 알 수 없는데다가, 간혹 인코딩이 끝난 결과물이 원본보다 더 커지는 경우도 생기게 됩니다.


그리고 이 1Pass CBR과 VBR을 혼합시킨 것이 2Pass-CBR인데, 우선 첫 인코딩을 통해서 동영상의 영상상태를 파악하고, 두 번째 인코딩을 통해서 주어진 초당 전송률을 효율적으로 가변적으로 분배하는 방법입니다. 즉 2Pass-CBR방식을 사용하면, 원하는 용량을 맞추면서 상대적인 화질이 CBR보다 더 낫습니다. 다만 이 방법의 문제점은 인코딩을 2번 하게 되므로 시간이 다른 방법을 사용하여 인코딩 하는 것에 비해서 약 2배가 걸리게 됩니다.

너무 어려우셨나요? 그럼 예를 들어서 간단하게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위에는 약 33초 분량의 3가지 파일이 있습니다.
MOV파일은 원본이고요. 1Pass와 2Pass(4000KB)로 변환한 파일이 있습니다.
 
세 파일의 가장 큰 차이점은 용량입니다.
1Pass는 36MB, 2Pass는 16MB의 크기로 2Pass가 더 작지만요.
1Pass를 변환하는데 걸린 시간은 약 1분, 2Pass를 변환하는데 걸린 시간은 약 1분 40초로 더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컴퓨터 사향에 따라 변환시간은 다릅니다)


1Pass를 사용하느냐, 2Pass를 사용하느냐,
이 부분은 여러분들께서 잘 선택해서 사용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럼 마지막으로 3가지 파일의 화질비교를 하겠습니다.



<원본 소스>

<1pass, 36MB, 약 1분 소요>

<2pass, 16MB, 약 1분 40초 소요>



 


Posted by 문지영 :) 트랙백 0 : 댓글 4